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스1] 추미애 "MB '정치보복' 허무맹랑한 주장… 국민이 분노"
운영자 2018-03-20 13:20:55 126 / 6


추미애 "MB '정치보복' 허무맹랑한 주장…

국민이 분노" 

1521519730449937.jpg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에 대해 "각종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홀로 주장을 하고 있다"며 "전직 대통령의 최소한 국민에 대한 사과와 해명이 없는 몰염치한 행동에 국민이 분노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검찰에 소환되는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 혐의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 정권 탄생에 불법을 동원해 기여한 대가로 법망을 피해왔을 수 있다"면서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서 국민들이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전혀 없다는 것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또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해 변호인단 구성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는 웃지 못할 해명을 듣자니 기시감이 든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전 재산이) 29만원이 있다'는 말이 생각난다"며 "벌써 추징금과 벌금을 피하기 위해 앓는 소리를 한 것이라면 국민과 사법 당국을 두 번 우롱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을 향해 "이 전 대통령의 불법과 잘못을 명명백백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한점 의혹이 남지 않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개헌과 관련해선 "개헌과 (지방선거) 동시투표는 지난 대선의 모든 후보, 각 정당의 국민에 대한 공통약속"이라며 "지금껏 국민과의 약속은 안중에도 없고 개헌 시기를 놓고 발목을 잡더니 이제 대통령이 먼저 개헌안을 발의한다고 트집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남을 꾸짖기 보다는 자신을 먼저 되돌아보고 반성하라는 내시반청이라는 옛말이 있다"면서 "대통령 개헌안을 문제 삼기 전에 국회가 개헌안 발의에 얼마나 열심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이 국회 책무도 이행하지 않고 대통령 약속 이행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행태는 국민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지금도 늦지 않았다. 국회가 응답할 차례"라고 조속한 국회에서의 개헌 논의를 촉구했다.

4월과 5월에 각각 개최 예정인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세계사적 대전환을 눈 앞에 둔 시점에 힘을 모아야 할 제1야당은 아직까지 안보장사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며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평화노선을 반대하기 위해 한미동맹을 흔드는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못한다"면서 "한국당이 철지난 안보장사를 덮고 한반도 평화의 봄에 함께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2018.03.18.,추미애 "MB '정치보복' 허무맹랑한 주장… 국민이 분노"- 기사에서 발췌)

[이데일리] 추미애 \'김영철, 평창폐막식 참석…평화분위기 조성 큰 의미\'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