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추미애 "MB 정치보복 주장은 억지…분신의 내부고발로 수사"
운영자 2018-01-19 19:26:37 408 / 26


추미애 "MB 정치보복 주장은 억지…분신의 내부고발로 수사"


1516357615057778.jpg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수사 협조를 거듭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비판은 억지주장으로 드러났다"며 "자신의 분신으로 일했던 사람의 내부고발이었고, 바깥의 정치보복이 아니라 내부 폭로였던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 측근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검찰 증언을 언급했다.

그는 이어 "분신마저 엄청난 불의를 감출 수 없고 악의 편에 설 수 없다는 양심고백에 따른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나라를 생각하는 마음이 있다면 나라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국가원수로서 품위를 잃지 말고 당당히 사법 당국의 수사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도 물타기를 중단하라. 그런 행동을 한다면 이 전 대통령과 한몸이라는 것을 자인하는 꼴밖에는 안 될 것"이라며 "어제도 분에 못 이겨 당대표라는 분이 욕설 선동을 했는데,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것을 아예 포기하고 욕설 선동한다면 보수 스스로 자멸의 길을 선택하는 꼴"이라고 홍준표 대표도 겨냥했다.

앞서 홍 대표는 전날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 이 전 대통령 수사를 언급하면서 "정치보복의 중심에는 청와대 일개 비서관이 있으며, 그 비서관의 지휘 하에 검찰이 사냥개 노릇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등 문재인 정부를 강도높게 비난했다.

추 대표는 또 전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통합을 선언한 것을 놓고도 "회견에서 보여준 두 분의 현실인식은 매우 걱정스럽다"며 "안보는 냉전적이고 정치는 퇴행적이고 과정은 비민주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두 사람에게 지금이 보수의 적자로 자리잡을 기회일 수도 있는데, 과거 낡은 보수와 하나도 다르지 않은 인식으로는 홍 대표와 자유한국당마저 넘어설 수 없다"며 "안 대표가 보여준 정당민주주의 훼손행위도 그 도를 넘었다. 정당 민주주의를 지키지 않으면 새 정치도 큰 정치도 난망"이라고 일갈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공동팀 한반도기 입장에 대한 야당의 반대에 대해선 "개회식 첫 순서에 올림픽기와 태극기가 입장하기 때문에 태극기가 실종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혹세무민하지 말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2018.01.19. 추미애 "MB 정치보복 주장은 억지…분신의 내부고발로 수사"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