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노컷뉴스] 추미애 "적폐청산, 반드시 넘어야 할 산"
운영자 2018-01-03 17:38:54 89 / 1



추미애 "적폐청산, 반드시 넘어야 할 산"


1514968757079202.jpg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적폐청산이 산이라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고, 강이라면 반드시 넘어야 하는 강이라는 각오로 국민과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회의에서 "새해를 맞아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적폐청산을 멈춰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압도적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우리 당은 '마부정제(馬不停蹄,지난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더욱 발전해 나가자는 것)의 각오로 우리에게 주어진 적폐청산의 소명과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를 위해 끊임없이 경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정세균 국회의장이 "적폐청산을 그렇게 시끄럽게 하면서 해야 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데 대한 반박으로도 읽혀진다.

추 대표는 또 북한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북측의 전향적 태도 변화는 정부와 민주당의 적극적인 대화 노력과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겠다는 절실한 노력의 산물"이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평창 올림픽이 평화적으로 열린다면 한반도 평화 정착에 중요한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한반도 신(新) 데탕트 시대를 여는 전환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추 대표는 김정은 위원장이 미국을 겨냥해 핵단추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사실상 핵 미사일 완성과 핵 보유를 기정사실화 한다면 한미 동맹과 더불어 국제사회는 한치의 흔들림 없이 한반도 비핵화가 확고한 대북 원칙이라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2018.01.03 추미애 "적폐청산, 반드시 넘어야 할 산" - 기사에서 발췌)


[경향신문] [신년인터뷰]추미애 “개헌, 여야 협상 안되면 당연히 대통령이 발의해야”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