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스1] 추미애 "한일 위안부합의 유족·피해자 납득할 새합의 필요"
운영자 2017-12-29 18:45:35 359 / 2


추미애 "한일 위안부합의 유족·피해자 납득할 새합의 필요"



1514540753672890.jpg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12.2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진실 안밝히고 덮으려는 목적의 합의는 합의 아냐"
"개성공단 철수 통탄…前정권 관계자 책임물어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이정호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불균형 합의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을 '초법적 통치행위'로 결론 내린 것과 관련 전(前)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진실을 안밝히고 덮으려는 목적의 합의, 피해자가 말도 못하게 입에 재갈을 물리는 합의, 국제사회에 어떤 억울한 일을 당했는지 말 못하게 쉬쉬하는 합의는 합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모들에게 위안부 합의는 1mm도 움직이지 못한다며 합의 변경은 없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 "세계 1등 국가를 꿈꾼다는 일본이 흠결로 얼룩진 합의문에 연연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상대국 외교 참사를 빌미로 혹을 떼려는 태도라면 일본의 책임이야 말로 1mm도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한지 돌아봐야 한다"며 "유족과 피해자가 납득할만한 새로운 합의가 필요하고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금이 그때다. 일본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지시로 개성공단 운영이 전면 중단됐다는 발표에 대해서도 "중소기업의 피눈물 어린 개성공단의 철수 이유가 구두지시라니 허탈해진다"며 "무능한 정권의 무능한 결정에 통탄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제적 피해가 1조5000억원이고, 남북 신뢰관계를 산산히 무너뜨려 한반도 역사를 수십년 전으로 돌려놨다"며 "어제 조사에 그치지 말고 체적으로 더 밝혀야 한다. 전(前) 정권 관계자에 대한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올해 마지막 업무일인 이날 "추운 겨울 촛불로 한해를 밝히고 새로운 대한민국이 탄생해 이제 민심을 등대삼아 새역사를 쓰고 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이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든든히 정부를 뒷받침하고 겸허하게 시대적 과제를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2017.12.29. 추미애 "한일 위안부합의 유족·피해자 납득할 새합의 필요"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