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연합뉴스] 추미애 "북한이 오판 않도록 중국의 회초리가 필요"
운영자 2017-11-30 17:24:19 27 / 0


추미애 "북한이 오판 않도록 중국의 회초리가 필요"


1512030342382695.jpg

대화 나누는 추미애 대표(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 귀빈실에서 영접을 나온 라오후이화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한반도 담당 부국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중국공산당과 세계 정당 고위급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방중한 추 대표는 이날부터 오는 3일까지 베이징에 머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와 회동할 예정이다. 

"한중관계 복원엔 시간 필요…정당교류 활발히 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0일 "중국에서는 아직도 북한에 대해 온정적인 기미도 있지만, 북한이 이를 오판하지 않도록 지금은 중국의 회초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북경호텔에서 열린 중국 세계한인민주회의 민주연합 대표 오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민주당이 전했다. 

추 대표는 "북한의 어제 새벽 미사일 발사는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안보에도 위협적인 것"이라며 "국제사회가 함께 공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최근 미국도 방문해 평화적 해법의 중요성을 알렸다. 미국 조야에서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로 북핵 문제를 풀자는 데 공감대가 퍼지고 있었는데, 안타깝게도 북한은 이런 국제사회의 노력에 제대로 응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북한 미사일 도발 이튿날 제가 중국에 왔는데, 시점상 '적시타'를 친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도 한중 정상회담을 위해 중국에 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두고 한중 간 갈등이 빚어졌던 것에 대해서는 "냉랭했던 한중관계가 복원되는 데 절차와 시간이 필요하다. 지엽적이고 기술적인 '말 펀치'보다는 침묵 속에 꾸준히 마음으로 소통할 수 있는 관계조성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회에 정당 교류를 활발히 하고 신의를 통해 난관을 헤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지난해 촛불 정국에 대해서는 "뉴욕에서 경제인들을 만나보니 촛불 대선으로 대한민국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졌다"면서 "정경유착을 걷어내고 관치금융을 해소하면서 기업과 권력의 투명성을 높인 것에 대해 미국보다 큰 점수를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체로 혁명은 미완으로 끝났다. 국민의 것으로 귀결되는 사례는 세계사에 거의 없었다"며 "하지만 이번 촛불 시민혁명에서는 단 한 건의 사건·사고도 없이 헌정 질서를 회복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2017.11.30. 추미애 "북한이 오판 않도록 중국의 회초리가 필요" - 기사에서 발췌)


[아시아경제] \"예산안 처리, 정부 아닌 국민 위한 것 명심해야\"
[한겨레] 추미애 “평양 궁색해보이지 않아…대북제재 중국에 강조할 것”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