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시스] 추미애 "문준용 제보 조작? '국민의당 대선 공작 게이트'"
운영자 2017-06-28 18:13:57 616 / 11


추미애 "문준용 제보 조작? '국민의당 대선 공작 게이트'"

1498641268413671.jpg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야당도 협조해야 한다"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6.26.since1999@newsis.com

"그 당시에도 적방하장이고 지금도 적반하장"
"특검 요구? 석고대죄커녕 검사 골라서 하나"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문준용 제보조작 파문'과 관련, "일부 언론은 문준용 의혹 조작 사건으로 명명하지만 이것은 '국민의당 대선 공작 게이트'라고 불러야 한다"고 규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 참석해 "우리 당은 이번 사건이 단순한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는, 대단히 엄중한 상황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이 대선기간 저지른 참으로 끔찍한 정치공작의 실체가 세상에 드러났다"며 "과거 정권이 권력 기관을 이용해 펼친 공작이 새정치를 표방한 국민의당에서 벌어진 것으로 가히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 당은 (제보) 당시 신뢰성에 대한 의심을 가지고 제보자 공개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며 "국민의당은 당대표인 저를 포함해 3명에 대해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그 당시에도 적반하장이지만 지금도 적반하장이긴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 일각에서 특검을 요구한 것과 관련, "특검을 하자고 물타기를 하는데, 그야말로 국민은 '죄 지은 사람이 석고대죄는커녕 검사를 골라서 하는 것'이냐고 한다"며 "대선 시기 국민을 속이기 위해 자작극을 펼친 것이다. 이는 가짜뉴스 최종판이자 공당이 해서는 안 될 반민주적 작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댓글 조작으로 시작된 가짜 정권이고 민주주의를 강탈했다. 강탈된 민주주의와 국민 주권 회복을 위해 국민은 촛불을 높이 들었는데, 민주주의와 국민주권 회복을 위한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을 이해 못 하고 이를 맞서면서 짓밟은 민주주의의 도적질"이라며 "특히 국민의당은 당 지도부와 대변인단이 총동원해 조작된 증거를 조직적으로 유포했다. 용서할 수 없는 중대 선거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바에 의하면 (이준서 전 최고위원은) 안철수 후보의 인재 영입 1호고, 행위자는 안철수 후보의 제자였다"며 "그 당시를 복기하면 지도부와 대변인단이 총동원돼 조작 증거를 조직적으로 유포했다. 검찰은 철저히 조사하고 명백한 사실을 밝혀야 한다. 국민의당의 조치를 지켜보겠다. 그에 따라 우리당도 사후 대책을 갖춰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2017.06.28. 추미애 "문준용 제보 조작? '국민의당 대선 공작 게이트'"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