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스1] 추미애 "사드는 방어무기 불과, 정치·외교적 부풀려져"
운영자 2017-06-28 18:12:11 475 / 7


추미애 "사드는 방어무기 불과, 정치·외교적 부풀려져"

전날 '사드 전쟁 이어질 수 있다' 발언 해명

1498641169024520.jpg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6.28/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논의가 심화되면 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용의 언론보도와 관련, "사드는 미사일 방어무기에 불과한데 정치, 외교적으로 지나치게 부풀려진 점이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에 대한 주변국의 냉정한 시선을 촉구한 것으로 이를 사드 때문에 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보도한 일부 언론의 과장에 대해서는 대단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추 대표는 전날 한국학술연구원이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국제학술회의에서 "자칫 사드의 정치적 함의가 커져 그것이 미·중간 갈등으로 표출되고 남북 간 오해가 있고 하면 그 피해는 전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발언했다.

또 "전쟁은 돌발적인 것이고 예고편도, 징후도 없다"며 "그 나라의 결정권자가 전쟁이라고 선언하는 순간에 일어나는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사드가 마치 특별한 방책, 비책이고 사드만이 한미 동맹이 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서도 안 된다"며 "이미 북한은 사드를 뛰어넘는 비대칭적인 전략무기를 빠른 속도로 개발하고 있고 일부는 성능이 실전 배치가 가능할 정도"라고도 말했다.

추 대표는 "어떻게 (전쟁을) 피할지에 대해서는 여러 방법이 있고 그런 방법을 모두 구사해야 한다"며 "그렇다고 단순히 제재와 압박만으로 통하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도 언급했다.

(뉴스1, 2017.06.28. 추미애 "사드는 방어무기 불과, 정치·외교적 부풀려져"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