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시스] 추미애 "당청과 대통령, 손 꼭 붙잡고 같이 가야"
운영자 2017-06-26 15:15:33 466 / 7


추미애 "당청과 대통령, 손 꼭 붙잡고 같이 가야"

1498457795471695.jpg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외교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야당도 
협조해야 한다"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6.26.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윤다빈 안채원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참여정부 시절 당청갈등을 언급하며 "이번만큼은 절대로 당이 청와대와 대통령이 손을 놓지 않고 꼭 붙잡고 같이 가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리산권 친환경 전기열차 국정과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노무현 대통령 때는 지역균형발전을 공약으로 내세웠지만 정권 초반에 지지 세력이 분열되고 당이 쪼개지고 하느라고 제대로 마음을 못 합치고 당청이 분리돼 서로 결별했다. 그래서는 성공한 정부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을 하다보면 실수할 때도 있고, 잘 살피지 못할 때도 있다"며 "그런데 그 실수를 질책하고 나무라는 것은 당이 아니다. 당은 그 실수를 바로 잡아주고 또 잘못할 때 오히려 용기를 드리고 더 잘할 수 있도록 박수를 쳐주는 곳"이라고 규정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과 진실이 변하지 않는 이상 우리는 실수를 교정하고 보완해드리고 잘못이 있어도 더 잘할 수 있게 용기를 드릴 것"이라며 "바람직한 당청관계 속에서 이번 5년만큼은 반드시 성공해서 흐뭇하게 박수를 받고 내려오는 대통령을 만들고, 다음 정권도 창출하겠다"고 다짐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추 대표는 최근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당청관계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다. 추 대표는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기자들과 영화 '노무현입니다'를 관람한 후 "대통령 지지율이 높을 때 가만히 있는 소극적인 당이 되지 않겠다"고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발언을 소개했다. 그는 "잘한 것은 홍보하고 부족한 것은 보완해서 지지율이 높아도 방관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뛰겠다"고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밝힌 바 있다.

(뉴시스, 2017.06.26. 추미애 "당청과 대통령, 손 꼭 붙잡고 같이 가야"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