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이데일리] 추미애 “중소기업인들, 애국자이자 나라의 보배”
운영자 2017-06-21 17:10:38 289 / 2


추미애 “중소기업인들, 애국자이자 나라의 보배”


[이데일리 선상원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문재인 정부가 정부조직법 개정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를 만들기로 한 것과 관련해 “중소기업이 강해야지만 경제가 살고 민생도 살릴 수 있다. 한국 경제의 체질을 개선해 나가는데 중소기업의 역할이 더 커질 수 있도록, 국가경제의 중심부가 될 수 있도록 키우려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이날 경기도 수원산업단지 내 미경테크를 찾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미리 씨앗을 뿌리고 있는 중소기업을 보고 희망을 가졌다. 전장사업에 뛰어들어 54명의 직원을 거느리고 계시지만, 앞으로 국산화를 성공시켜서 30명의 신규 일자리를 더 마련하겠다고 하시는 것을 보고 훌륭하시다는 느낌이 저절로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중소기업이 잘 되어야지만 일자리가 생겨난다는 것을 현장에서 알 수 있었다. 이 자리에 계신 소중한 기업인들이 정말 애국자이시고 나라의 보배”라고 기업인들을 치켜세웠다. 

새 정부는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생태계를 만들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추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벤처 정책을 관장해서 중소기업 정책의 실질적인 컨트롤 타워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중소기업이 경제 선순환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일자리 추경도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추경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일자리 추경도 같은 맥락이다. 제조업 취업자 수가 11개월째 뒷걸음질 치고 있는데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아주 힘들다. 이번 추경에는 중소기업 성장지원금과 창원 지원 정책이 들어있다”며 일자리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주문했다. 추 대표는 “국회예산정책처가 보고서를 냈는데 새 정부의 일자리 추경으로 인해 올해 경제성장률 0.12%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8만3000명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일자리 추경은 바로 여러분들을 위한 추경이고 민생 추경이 될 것이다. 정책의 혜택이 중소기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분들께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1498032672022081.jpg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1일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원산업단지에 위치한 미경테크를 방문해 생산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2017.06.21. 추미애 “중소기업인들, 애국자이자 나라의 보배”-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