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뉴시스] 추미애 "정상회담 앞두고 수구세력 색깔론…안보적폐 자임"
운영자 2017-06-21 17:05:39 170 / 2


추미애 "정상회담 앞두고 수구세력 색깔론…안보적폐 자임"

1498032371922115.jpg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7.06.19.since1999@newsis.com

보수야당 겨냥 "안보 빙자하고 동맹 팔아 정권 유지한 세력"

【서울·수원=뉴시스】김난영 윤다빈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보수야당이 '워싱턴 발언 논란'을 빌미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안보공세를 펴는 데 대해 "수구세력이 색깔론과 안보몰이로 한반도 평화해법을 위한 논의 자체를 막으면 스스로 안보 적폐세력임을 자임하는 꼴"이라고 일갈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같이 말한 뒤, "철지난 색깔론, 황당한 안보몰이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그는 "정권교체로 끝난 줄 알았던 색깔론과 안보몰이가 또다시 도졌다"며 "참 고질병이다. 뿌리를 뽑아내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그들은 한미동맹과 안보를 이야기하지만 그들의 동맹은 굴종을 강요하고 안보는 변형된 색깔론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특히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을 국익의 견지에서 지지하지는 못할망정 뒤에서 발목을 잡고 비겁하게 공격하고 있다"며 "그들이 진실로 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안전을 바란다면 과연 이런 자세에 국민이 동의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우리의 명백한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라며 "안보를 빙자하거나 동맹을 팔아서 정권을 유지했던 세력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보수야당을 '안보 빙자세력'으로 규정했다.

 그는 또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면 우리 역시 그에 상응하는 긴장 완화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며 "한미 양국의 이익에도 전적으로 부합하는 일"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지금은 한미동맹 강화와 성공적인 한미정상회담 국회 결의문을 채택해 정치권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줘야 할 때"라고 했다.

(뉴시스, 2017.06.21. 추미애 "정상회담 앞두고 수구세력 색깔론…안보적폐 자임"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