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추미애단상
입법활동
의정보고서





HOME > 의정활동 > 언론보도
[매일경제] 추미애 "文정부 인사 전반 불신 키우는 야당 온당치 않다"
운영자 2017-06-19 15:17:05 193 / 3


추미애 "文정부 인사 전반 불신 키우는 야당 온당치 않다"

1497853062889789.jpg
사진설명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사진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9일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검찰개혁이 두려운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 있다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다. 도의적 판단에 따른 사퇴임에도 이를 문재인 정부 인사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키우려는 야당의 태도는 온당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당의 태도는 검찰개혁, 외교개혁이라는 달을 가리키고 있는데 그 달은 보지 못한 채 손가락만 보는 격이다.
물러난 안 전 후보자에 대해서 제2차 검증 전선을 이어가고 있는데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검찰개혁을 거부하는 적폐세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추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대해 "외교부의 폐쇄성을 극복하고 미래의 외교자산을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역량 강화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강 장관이 능히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 판단한다"며 "야당은 강 장관 임명을 놓고 협치 포기라고 우기고 있지만,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법과 제도의 범위 내에서 최대한 인내를 갖고 마지막까지 야당과의 협치를 포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자유한국당에 대해 "'묻지마 반대', '반대를 위한 반대'가 국민지지를 받는지 되돌아보기를 바란다"며 "국가적 위기를 헤쳐나가는 엄중한 시기에 야 3당이 어디까지나 국민 눈높이를 기준으로 판단하고 협조할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방미 중 발언 논란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언론의 논평은 지나치다"며 "한반도에 가져올 종합적 문제를 미국 조야에 신중히 전하는 게 우리의 국익을 지키는 정도"라고 반박했다. 

(매일경제, 2017.06.19. 추미애 "文정부 인사 전반 불신 키우는 야당 온당치 않다" - 기사에서 발췌)










Copyright (c)2007 CHOMIAE.COM All right reserved.

후원은 희망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후원계좌 예금주 : 추미애 후원회
우리은행 1005-601-258162
농협 1149-01-012805

찾아오시는 길 약도보기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60 서원빌딩 202호 T. 02-3436-4211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1 의원회관 501호 T. 02-784-1270